검색 SEARCH

[이코리아] '폐플라스틱 재활용' 실천하는 국내기업들 '아이디어 만발' 목록으로


아모레퍼시픽이 9월 6일 ‘자원순환의 날’을 맞아 삼표그룹과 함께 제작한 업사이클링(Upcycling) 벤치인 '커브 벤치(Curve Bench)'. 사진=아모레퍼시픽


최근 환경(Environment)·사회(Social)·지배구조(Governance)의 앞 글자를 딴 'ESG' 경영이 강조되면서 플라스틱 재활용 산업이 각광받고 있다. 이러한 가운데 기업들이 플라스틱 폐기물을 다양하게 재활용하는 사례들이 있어 눈길을 끈다. 

LG경제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전세계적으로 매년 2억 톤 이상의 플라스틱 폐기물이 배출되고 있으며, 연 10% 이상 증가하고 있다. 더욱 심각한 문제는 이중 90% 이상이 매립되거나 소각, 방치되고 있다는 것. 특히 코로나19는 플라스틱 폐기물 이슈를 증폭시키는 역할을 했다. 

이에 EU, 중국 등 주요국을 중심으로 플라스틱 제조기업과 사용기업에 대해 사용 이후 폐기 단계는 물론, 제품의 설계, 생산, 유통 단계로 책임 범위가 확대되고 있다. 

EU에서는 2025년부터 페트병 생산 시 재활용 소재를 25% 이상 포함해야 한다. 2022년부터 식기류, 빨대, 면봉 등 일부 품목은 시장 출시가 금지된다.

중국은 올해부터 전 지역에서 플라스틱 음식 용기와 면봉의 생산·판매가 금지됐다. 또한 분해가 되지 않는 비닐봉지와 일회용 플라스틱 음식 용기, 택배용 비닐 포장지는 주요 도시에서 사용할 수 없고, 2026년부터는 중국 전역으로 제한 조치가 확대된다. 중국 정부는 생산, 판매, 사용 제한 규정을 위반하면 최대 10만위안(약 1700만원)의 벌금을 부과하는 등 규제의 강도 역시 높이고 있다. 

국내의 경우 2019년부터 대규모 점포에서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금지하고 있으며, 2022년부터는 모든 업종으로 확대할 예정이다.

이에 따라 업종에 상관없이 각 기업들은 플라스틱 폐기물 감축은 물론 한 발 더 나아가 폐플라스틱을 다양한 방식으로 재활용하는데 분주한 상황이다.